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배제? 망상에 노답" 나경원 "그게 젊은 정치인가"

입력 : 2021-06-07 09:27:33 수정 : 2021-06-07 09:2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는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의 대선 후보군에서 배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나경원 후보의 의혹 제기에 "그런 걸 젊은 사람들은 '뇌피셜'이라고 한다. 망상에는 응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뭐라고 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 후보) 본인이 그렇게 믿는다는데 어떻게 하겠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나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윤 전 총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 후보가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겠다던 김 전 위원장과 '윤석열 배제론'의 공감대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런 의혹 제기에 대해 이 후보는 "(그런 식으로) 선거를 치르는 게 부끄럽다. 제가 오늘 국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망상에 답할 필요 없다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물음에는 "네"라고 답했다.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 나경원 후보는 "굉장히 모욕적인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 후보 이후 순서로 인터뷰에 나선 나 후보는 "정치를 오래 했지만 이렇게 모욕적인 발언을 들은 것은 참 유례가 없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 후보가 윤석열 배제론을 음모론으로 규정하는 데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저 나경원의 정치 인생을 어떻게 생각하기에 지라시 같은 정치, 음모를 이야기하는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식의 답변은 젊은 신인 정치인으로서 참 부적절하다. 그게 젊은 정치인가"라며 "(윤 전 총장을 배제하려는 것인지) 시원하게, 아니면 아니라고 얘기하는 것이 맞지 않겠나"라고 답변을 촉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