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현진, 11일 '좌완 킬러 군단' 화이트삭스전서 6승 도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7 09:28:10 수정 : 2021-06-07 09:28: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만루홈런의 악몽을 씻기 위해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다시 출격한다. 이번 상대는 ‘좌완 킬러 군단’ 시카고 화이트삭스다.  

 

류현진은 오는 11일 오전 9시10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필드에서 열리는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원정경기 선발 투수로 예고됐다. 류현진이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공을 던지는 건 빅리그 데뷔 후 처음이다. 

 

올 시즌 5승3패를 기록 중인 류현진은 지난 5일 휴스턴과의 홈 경기에서 5.2이닝 동안 만루홈런 등 홈런 2개를 포함해 안타 7개를 맞고 7실점(6자책점) 해 토론토 이적 후 최다 실점 기록하는 등 부진했기에 분위기 전환이 절실하다. 시즌 6승뿐 아니라 3.23까지 치솟은 평균자책점도 2점대로 다시 낮춰야 한다. 

 

다만 화이트삭스는 올 시즌 좌완을 상대로 매우 강한 모습을 보인다는 점에서 쉬운 상대는 아니다. 화이트삭스는 6일까지 좌완 투수를 상대로 팀 타율 0.278을 기록 중이다. MLB 30개 구단 중 두 번째로 높다. 좌완 상대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무려 0.831으로 30개 구단 중 독보적인 1위다.

 

화이트삭스엔 아메리칸리그 좌완 상대 타율 0.396으로 1위인 예르민 메르세데스와 0.393으로 2위인 닉 마드리갈이 몰려 있다. 화이트삭스의 내야수 호세 아브레우는 좌완을 상대로 44타수 11안타 타율 0.250의 평범한 성적을 내고 있지만, 11개 안타 중 5개가 홈런이다. 특히 상대 팀 선발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베테랑 좌완 투수 댈러스 카이클이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토론토의 주전 포수 대니 잰슨이 부상으로 이탈한 건 류현진에게 악재다. 잰슨은 7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 경기에서 주루 플레이를 하다가 오른쪽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한 뒤 교체됐다. 현지 매체들은 잰슨이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예상한다.

 

여러모로 힘겨운 상황이지만 위기에 강한 류현진이 화이트삭스전에서 반전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