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윤석열 직격 "후배검사들 분노하는데 정치공학 일관"

입력 : 2021-06-07 08:40:21 수정 : 2021-06-07 08:4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7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검찰 조직의 난맥상에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소속으로 대권 도전에 나선 원 지사는 이날 SNS에서 "윤석열 총장이 떠난 대한민국 검찰이 위기에 빠져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수사 대상인 정치 검찰들은 모두 승진하고, 택시기사를 폭행한 법무차관 사건은 표류하고 있다. 정의로운 검사들은 좌절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 총장님은 지금 어디 계신가. 사법 정의를 파괴하고 있는 김오수 검찰총장과 일부 정치 검찰에 맞서 외롭게 싸우고 있는 후배 검사들의 분노가 보이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혹시 오로지 별이 되기 위해 별의 순간을 택하신 것은 아닌가"라며 "현직을 떠났으니 이제 더 당당하게 이 정권에 맞서 검찰을 지켜줘야 한다. 이 부조리 앞에 정치공학의 침묵으로 일관하지 말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