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옐런 "소폭 금리 인상은 결국 미국에 '플러스'"

입력 : 2021-06-07 07:42:27 수정 : 2021-06-07 07:4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0년간 초저금리…정상적 금리 환경으로 복귀 원해"
[연합뉴스TV 제공]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미국의 확장 재정 정책으로 인플레이션이 유발되고 금리 인상이 뒤따르더라도 미국에 이로울 것이라고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금리가 결국 약간 상승하는 환경이 된다면 사회적,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관점에서 결국 '플러스'(도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4조 달러(약 4천10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예산을 인프라에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우면서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 가능성도 커지는 가운데 이런 언급이 나왔다고 해설했다.

올해 4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2% 올라 2008년 9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옐런 장관은 미국 물가가 최근 빠르게 상승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조성된 공급망의 병목현상, 정부 지출의 급증과 같은 전환기적 비정상 탓이라면서 바이든 정부의 확장 재정 정책을 옹호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또 "미국은 지난 10년간 너무 낮은 인플레이션과, 너무 낮은 금리와 싸우고 있다"라며 "우리는 정상적 금리 환경으로 되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정상적 금리 환경으로 복귀)이 여러 상황을 조금 덜어 줄 수 있다면 그건 나쁜 게 아니다. 좋은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