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대 지적 장애인 숨진 채 발견…신체 곳곳 멍 자국

입력 : 2021-06-07 06:29:33 수정 : 2021-06-07 06:2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군의 신체 곳곳에서는 다수의 부종과 멍 자국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전남 화순의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 입소한 10대 지적 장애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전남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3시20분께 화순군 한 장애인 복지시설 내 거실에서 1급 지적장애인 A(18)군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시설 관계자는 "A군의 의식이 없고 호흡이 가쁘다"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A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같은 날 2시간 여 만에 숨졌다.

 

A군의 신체 곳곳에서는 다수의 부종과 멍 자국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A군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시설 관계자를 대상으로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