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온라인 쇼핑 판도 흔들?…5조원대 이베이코리아 인수 본입찰 오늘 진행

입력 : 2021-06-07 06:14:58 수정 : 2021-06-07 06:1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베이코리아 인수 본입찰 7일 진행 / 이베이코리아는 오픈마켓으로는 1위 업체 / 이베이코리아가 어디로 가든 국내 온라인 쇼핑 판도 크게 흔들릴 수 있어 / 벌써부터 업계관계자들의 이목 집중

e커머스 기업 이베이코리아 인수 본입찰이 7일 진행된다. 

 

이베이코리아는 오픈 마켓으로는 1위 업체다. 이베이코리아가 어디로 가든 국내 온라인 쇼핑 판도는 크게 흔들릴 수 있어 벌써부터 업계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하고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인수 후보는 네 군데로 압축돼 있다. 롯데쇼핑, 신세계, SK텔레콤, MBK파트너스다. 롯데쇼핑과 신세계는 국내 대표 유통 기업이고, SK텔레콤은 11번가를 운영 중이다.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최대 주주다.

 

모두 명분은 있다. 롯데쇼핑과 신세계는 약점으로 꼽히는 온라인 부문을 강화해야 한다. SK텔레콤은 11번가에 이베이코리아의 G마켓·옥션 등을 더하면 압도적인 오픈 마켓 운영자가 될 수 있다. MBK파트너스에겐 홈플러스의 불안 요소인 온라인 부문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기회다.

 

이런 가운데 업계에선 네이버와 신세계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방식을 계획하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신세계가 최대 주주가 되고, 네이버가 2대 주주가 되는 방안이었다.

 

업계는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시나리오로 보고 있다. 네이버와 신세계는 지난 3월 2500억원 규모 지분 맞교환을 통해 온·오프라인 쇼핑 동맹을 맺었다.

 

네이버 등장으로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은 막판까지 치열하게 전개될 거로 예상된다. 이달 중순까지만 해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은 소강 상태에 접어드는 듯했다. 

 

업계 안팎에서 이베이코리아가 원하는 인수 금액인 5조원을 두고, 입찰 후보자 모두 '오버 페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그러면서 당초 지난달 중순으로 예정됐던 본입찰도 미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네이버가 등장하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네이버의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27조원, 이베이코리아는 20조원이다.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인 SSG닷컴 거래액은 7조6000억원이었다. 

 

네이버와 신세계가 힘을 합쳐 이베이코리아를 품게 되면, 단순 계산으로 약 55조원에 육박하는 초대형 쇼핑 연합이 탄생한다.

 

네이버-신세계 연합이 구축되면,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가 유사한 형태로 손잡을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네이버와 신세계 협업이 언급되기 전부터 유통·투자은행 업계에서 거론됐던 게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 동맹이었다. 다만 두 회사 모두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발언은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현재 네이버-신세계 전선이 윤곽을 드러냈기 때문에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 동맹 역시 더 적극적으로 움직이게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롯데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도 주목해야 한다. 롯데쇼핑은 지난해부터 진행한 점포 효율화 작업 등으로 인수 자금은 충분히 확보한 상태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