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파구, 풍납레미콘공장 철거 돌입

입력 : 2021-06-07 02:30:00 수정 : 2021-06-06 23:4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화재 발굴지역 무단 점유
삼표산업에 강경대응 나서

서울 송파구는 삼표산업이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는 풍납레미콘공장 일부 구역 철거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곳은 풍납동 문화재 발굴 관련 핵심지역이다.

구는 삼표산업이 일부 토지 경계에 설치한 시설물 철거를 오는 7일 개시해 이달 말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철거 이후에는 해당 부지 문화재 시범 발굴 조사를 벌인다. 풍납동 305-14번지 일대 풍납공장 부지는 풍납동 토성 복원·정비와 서성벽 발굴·복원을 위해 구가 2006년부터 공장 이전을 추진한 지역이다. 삼표산업은 구의 강제수용 절차를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냈으나 2019년 2월 대법원에서 패소했다. 지난해 1월에는 서울시지방토지수용위원회의 수용재결로 소유권이 송파구로 이전됐다. 삼표산업은 이의신청을 했으나 지난해 6월 기각됐고, 사용허가 연장 신청을 구가 불허하면서 지난해 7월부터 해당 부지를 무단 점유하는 상태가 됐다.

 

정지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