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이재용, 사면 아닌 가석방할 수도”

입력 : 2021-06-06 23:00:00 수정 : 2021-06-06 22:1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적 공감대 높아… 靑, 고민
종부세 기준 현실화시킬 필요
尹, ‘장모 10원 한장’ 발언에 아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17일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됐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여권 내 ‘뜨거운 감자’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문제와 관련해 “꼭 사면으로 한정될 것이 아니고 가석방으로도 풀 수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 부회장이 나와서 반도체, 백신 등 재난적 상황에서 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고, 이에 대해 청와대가 깊게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이 부회장이 구속돼서 활동을 못하고 있고, 이 부회장이 나와야 투자도 되는 것 아니냐는 점”이라며 “저는 이런 청와대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4대 그룹 대표와 오찬간담회에서 이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 “국민들도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고 말한 점에 주목해 이 부회장이 광복절 특사, 가석방 등의 형식으로 풀려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송 대표는 ‘부자 감세’ 논란을 부른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과기준 변경 등 당 부동산 세제 개편안을 두고는 “저는 (개편안이) 적절한 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종부세와 관련해 “서울에 아파트를 가진 사람 기준으로 현행 기준상 네 명 중 한 명이 종부세를 내고 있다. 이를 현실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당 부동산특위는 종부세 과세기준을 기존의 ‘공시지가 9억원 이상’ 등 금액에서 ‘상위 2%’ 등 비율로 한정하는 안을 발표한 바 있다.

송 대표는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예고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평생을 ‘저 사람 도둑놈 아닌가’ 하며 사람을 잠재적 범죄자로 규정해온 사람이 벼락공부를 한다고 해서 모드 전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윤 전 검찰총장의 ‘장모 10원 한 장’ 발언을 보고 아연실색했는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장관직 하는 것도 그렇게 못마땅하게 생각해 가혹하게 다루었으면 본인도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앞서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선 “검증이 필요하다는 원론적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