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면허·음주로 벤츠 몰던 40대, 보행자 들이받는 사고…'윤창호법' 적용 가능성은?

입력 : 2021-06-07 07:00:00 수정 : 2021-06-06 17:2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피의자 불러 사고 경위 조사 예정.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어떤 혐의 적용할지 알 수 없다"

야심한 새벽 무면허·음주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던 40대가 보행자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전북 군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9분께 군산의 한 도로에서 A(46)씨 벤츠 승용차가 길을 걷던 B(21)씨를 덮쳤다.

 

팔과 발목 등을 크게 다친 B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무면허인데다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09%였다.

 

경찰은 A씨에게 이른바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며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