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종묘에서 조선시대 왕과 왕비의 신주 49개를 다른 곳에 모시는 이안제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이안은 1870년(고종 7년) 종묘 정전과 영녕전 수리로 인한 대규모 이안 이후 151년 만이다. 2015년 안전 점검 때 종묘 정전에 물이 새고 일부가 파손된 것이 확인돼 신주를 창덕궁 구선원전으로 옮겼다 내년 수리 후 다시 종묘로 옮길 예정이다.

문화재청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