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로바이오틱스, 항생제와 복용 땐 유의”

입력 : 2021-06-06 19:20:21 수정 : 2021-06-06 19:2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식약처 “유익균 사멸 가능성 있어
장질환 땐 되레 위험 초래할 수도”

항생제 등 약물을 복용하고 있거나 장 질환이 있다면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섭취하기 전 의사와 약사 등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일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섭취 방법’을 안내했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은 장내 미생물의 균형을 개선해 건강에 유익한 작용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유산균 제품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국내에서 장내 유익균 증식과 유해균 억제 등 장 건강 증진 기능성 원료로 고시된 균주는 모두 19종이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은 보통 위산이 중화된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권장되지만, 위산에 잘 견디도록 제조된 제품은 식전·후 모두 섭취해도 된다. 전 연령층이 섭취할 수 있고, 식이 습관이나 환경적 요인 등으로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균형이 무너져 장 건강 등에 문제가 생긴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장 건강 이외에 식약처가 인정한 기능성에는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 상태 개선 △코 상태 개선에 도움 △갱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 △질 내 유익균 증식 및 유해균 억제에 도움 등이 있다.

장 질환이 있거나 특이체질인 사람, 항생제 등 약물을 복용하고 있다면 의사나 약사 등 전문가와 상의한 뒤 섭취하는 게 좋다. 식중독 등 장 건강에 이상이 있을 때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섭취하면 오히려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항생제와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함께 섭취하면 유익균이 사멸할 수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대부분은 일일 섭취량이 1억∼100억CFU(미생물 집락수)로 정해져 있으므로 과량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