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용차 중대 기로에… 노조 7일 자구안 찬반투표

입력 : 2021-06-07 06:00:00 수정 : 2021-06-06 20:1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급휴직 기본 2년 시행 등 골자
사측, 가결 땐 매각작업 속도낼 듯
경기 평택시 쌍용자동차 본사 모습. 뉴시스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의 운명을 좌우할 자구안에 대한 노동조합 조합원 찬반투표가 7일부터 진행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노조는 7∼8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쌍용차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 계획의 찬반투표를 할 예정이다. 앞서 쌍용차는 무급휴직을 기본 2년간 하되 1년간 기술직 50%와 사무관리직 30%에 대해 시행하고, 이후 판매 상황을 고려해 무급휴직 유지 여부를 재협의하는 내용의 자구 계획을 마련했다.

이를 두고 업계 안팎에서는 감원 등 인적 구조조정이 빠진 ‘반쪽짜리 자구안’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조합원들 사이에서도 2년 무급휴직에 대한 반대 의견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쌍용차 사태 당시 해고당한 노동자의 복직이 지난해 5월에서야 마무리된 만큼 다시 무급휴직에 들어가는 것은 가혹하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는 총회에서 자구 계획이 절반 이상의 찬성을 얻게 되면 이를 법원에 제출하고 매각 작업에 속도를 내는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문제는 자구 계획이 조합원 총회에서 불발될 경우다. 정부가 쌍용차에 뼈를 깎는 수준의 강력한 고통 분담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자구 계획이 불발되면 지원 명분이 그만큼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나기천 기자 na@segyefn.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