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모비스, AI 앞세워 품질 개선 박차

입력 : 2021-06-07 02:30:00 수정 : 2021-06-06 20:1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간 설계·시험분야에 집중 적용
협력사 위험 감지 기술 등도 개발

현대모비스가 40여개의 인공지능(AI) 기술을 경영 전반에 적용하며 효율성 향상과 품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고 6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AI 기술 개발을 위한 팀을 구성했고, 2019년부터는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이에 대한 활용 역량 강화 교육을 진행 중이다.

이날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가장 많은 AI 관련 프로젝트가 진행된 분야는 설계 및 시험 관련 분야다. 자동차 부품은 디자인이 조금이라도 바뀌면 여러 극한의 환경에서 제대로 기능하는지 다양한 시험을 거쳐야 해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드는데, 현대모비스는 AI를 통해 이 과정에서 효율성을 높였다. 또 AI 기술을 통해 생산 공정을 최적화할 뿐 아니라 전장 부품의 품질 검사방법을 고도화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시스템에 대한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조직 문화가 직무 만족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기 위한 모델과 전사 보안정책 강화를 위한 예외 유형 분류 모델, 협력사 위험을 사전에 감지하기 위한 알고리즘 등을 개발했다. 정창모 현대모비스 데이터사이언스팀장은 “앞으로도 AI 기술을 통해 더 많은 현업의 복잡한 문제들을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