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리 상승에 저축성보험 모처럼 함박웃음 [마이머니]

입력 : 2021-06-07 02:30:00 수정 : 2021-06-06 20:3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쟁상대 정기예금과 이자율 1%P 격차
계약비중 2020년 1월 8%→올 3월 14% 확대

금리 상승으로 저축성보험의 이율도 꾸준히 상승하며 가입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보험연구원 간행물 ‘KIRI 리포트’에 실린 ‘금리 상승이 보험회사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생명보험 신(新)계약에서 저축성보험의 비중은 지난해 1월 8.2%에서 올해 3월 13.6%로 확대됐다.

저축보험과 연금보험 등 저축성보험은 저금리 시대가 도래하며 판매 비중이 계속 떨어져 장기간 10% 아래에 머물렀다. 그러나 지난해 7월 10%를 넘었고 올해 3월에는 14% 가까이로 커졌다. 이는 국고채 금리 상승에 따라 저축성보험의 공시이율이 경쟁 상대인 정기예금이자율과 차이가 1%포인트 넘게 벌어진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공시이율이란 적립보험료(보험료에서 사업비를 제외하고 보험금 지급을 위해 적립하는 보험료)에 적용되는 이자율을 뜻한다.

저축성보험의 공시기준이율(공시이율의 대푯값)과 정기예금이자율의 차이는 지난해 1∼5월에 0.8∼0.9%포인트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10월에 1.0%포인트로 커졌고 올해 3월에는 1.2%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올해 3월 기준으로 저축성보험 공시기준이율은 2.1%이고 정기예금이자율은 0.9% 수준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