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성추행 피해 중사 도움 요청 거절? 사실 아냐"

입력 : 2021-06-06 11:15:58 수정 : 2021-06-06 11:1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성추행 피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중사 사건과 관련해 "이 분의 소식이 세상에 알려지는 과정에서 저희 의원실이 유족의 도움 요청을 거절했다는 보도 때문에 오해가 퍼지고 있어 사실관계를 알려드린다"라고 정정에 나섰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31일) 기사를 보고 너무 분노했고, 저희 의원실 직원들과 소통하는 SNS에 세부 내용에 대해서 알아보자고 지시를 했다"라며 "그러자, 며칠 전에 이미 유족께서 의원실에 전화를 주셔서 사실 확인 중에 있었다고 보고를 받았다. 그래서 그동안 알아본 내용들을 종합하여 페이스북에 이 사건에 대한 제 입장을 담은 글을 올리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 후, 여러 곳에서 보도가 이어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이 커졌고, 급기야 공군 참모총장이 책임지고 물러났으며 대통령까지도 직접 나섰다"라며 "고인과 유가족들께 한 점 억울함도 남지 않도록 저도 국방위원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또 "유족께서도 이런 상황에 대해서 다 이해를 해주셨다"라며 "그러므로, 저희 의원실에서 유족의 도움 요청을 묵살했다는 악의적 비방은 더 퍼져나가지 않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하 의원은 "의원실 직원이 유족의 전화를 받은 날은 5월 27일 오후였다. 24일이라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통화한 직원은 내부 절차대로 해당 내용을 요약 정리하여 직원들과 공유했으며, 담당자를 지정하여 사실 확인 등을 진행 중이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라고 적었다.

 

앞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공군 중사의 유족 측이 국민의힘 국방위 소속인 신원식 의원과 하태경 의원실에 지난달 24~25일께 사건 제보를 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