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엘살바도르에선 비트코인으로 살 수 있게 될까

입력 : 2021-06-06 11:10:00 수정 : 2021-06-06 10:5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세계 국가 중 최초 법정통화 추진

엘살바도르가 전 세계 국가 중 최초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일상생활에서 법적으로 통용되는 화폐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CNBC,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영상으로 참석, 비트코인을 ‘법정통화화’하는 방안을 밝혔다.

 

부켈레 대통령은 “다음 주에 법정통화화 내용을 담은 법안을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면서 “단기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켈레 대통령이 이끄는 여당 ‘새로운 생각’이 의회 과반을 장악하고 있는 만큼 법안이 실제 의회에 제출되면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부켈레 대통령은 디지털 지갑 기업 ‘스트라이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엘살바도르에 첨단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스트라이크 창업자 잭 말러스는 “법정통화화 조치가 획기적인 변화인 이유는 비트코인이 지금까지 만들어진 그 어느 화폐보다 대단한 준비자산(the greatest reserve asset)인 동시에 통화 네트워크란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비트코인을 갖고 있다는 건 개발도상국 경제가 다른 국가의 명목통화에 의한 인플레이션 충격으로부터 겪을 수 있는 리스크를 줄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엘살바도르는 국민의 70% 정도가 은행계좌나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고 현금거래가 대부분이다. 국내총생산(GDP)의 20% 정도는 자국민이 해외에서 국내로 보내는 송금이다. 이 과정에서 10%에 달하는 수수료가 발생하고 직접 현금 인출해야 하는 불편함이 발생해 왔다.

 

말러스는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활용해 생활하면서 각 개인이나 기업, 공공영역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개방형 네트워크가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과 관련한 엘살바도르의 발빠른 움직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 스트라이크는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결제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 앱은 엘살바도르에서 가장 많이 내려받은 앱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비트코인이 제대로 된 법적 결제 수단으로 성공적으로 도입될 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비트코인의 가치가 어떤 자산으로부터 보장되는 것이 아니고 희소성에 기반을 두기 때문이라고 CNBC는 전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비트코인은 2100만개 정도 존재한다.

 

아울러 엘살바도르는 범죄 집단들이 기승을 부려 치안이 위태롭고 사회적,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국가로 평가된다.

 

포퓰리스트 정권을 이끄는 부켈레 대통령은 최근 자신에게 반기를 든 검찰총장과 대법관들을 축출해 법치주의를 훼손했다는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