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먹는 장교 치우는 병사 각각?…간부 갑질에 취사병 뿔났다

입력 : 2021-06-05 19:04:47 수정 : 2021-06-05 19:1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간부 식판에 쓰레기 처리까지 병사 몫…폭로할 갑질 많아" 주장
부대 "일부 부조리 인정…철저히 개선할 방침"

강원지역의 한 육군 부대에서 간부들이 따로 식탁을 사용하면서 식판은 물론 잔반과 쓰레기까지 모든 정리와 설거지를 취사병에게 미룬다는 주장이 나왔다.

5일 육군 모 부대와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해당 부대는 간부들을 위한 식탁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SNS에 해당 의혹을 제기한 A병사는 "수개월 전부터 그곳을 사용하는 간부들은 식사 후 식판은 물론 잔반, 수저, 휴지, 이쑤시개, 음료 캔 등을 정리하지 않고 취사병에게 정리를 맡긴 채 자리를 떠난다"고 주장했다.

또 "매끼 마다 병사 서너 명이 대대 모든 인원의 식판 450장을 설거지한다. 말도 안 되는 짓이 여기서 벌어지고 있다"며 "이 문제를 개선하고자 몇 번이나 건의했지만 모든 간부가 방관해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A병사는 "폭로하고픈 갑질이 어마어마하게 많고 진짜 변화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해당 부대 측은 일부 부조리를 인정하며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부대 관계자는 "모든 간부가 아니라 일부 참모진이 식탁을 따로 사용하면서 뒷정리를 하지 않은 사실이 있었다"며 "이번 일을 통해 부조리를 철저히 개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직책에 따른 고유한 임무 수행 및 간부·병사식당 등 구분 없이 동일한 메뉴로 공평한 급식을 추진하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정해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개선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병사가 부대 모든 식판을 씻는다는 주장은 과장된 면이 있다"며 "부대는 식기세척기를 운영 중으로 개인 식판은 본인이 초벌로 씻고, 좁은 장소 탓에 일부 병사가 세척이 끝난 식판을 정리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