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당권주자, 檢인사 맹폭…"대국민 선전포고"

입력 : 2021-06-05 18:17:16 수정 : 2021-06-05 23:37: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근들을 요직에서 배제한 검찰 인사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이준석 후보는 페이스북에 "'사람이 먼저다'라고 외치던 슬로건은 어디 가고 자신들이 싫어하는 사람만 찍어서 배척하는가"라며 "기소된 사람은 영전하고 무혐의 내야 할 무고한 검사의 칼은 부러뜨리려 하는 이유가 뭔가"라고 적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서울고검장으로 승진하고, 윤 전 검찰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일선 검찰청 복귀에 실패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나경원 후보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인사는 졸렬함 그 자체"라며 "부당한 권력 앞에 비굴한 자에게는 전리품을 나눠주고, 부당한 권력에 저항한 자에게는 모멸감을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의 꿈이 더 커진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검찰 인사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임기 말 문재인 정권이 문 대통령의 퇴임 후를 보장하기 위해 호위대, 보호막을 철저히 한 것으로 권력을 내려놓을 생각을 하니 두려운 게 한둘이 아닌 것"이라고 밝혔다

주 후보는 "문 대통령은 더는 개혁의 이름을 더럽히지 말고 최소한이라도 검찰의 중립성, 독립성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저는 정권교체의 길에서 정치공작 시도에 단호히 맞서고 어떤 네거티브의 화살도 막아내는 방패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한편 이용구 전 법무차관이 택시기사 폭행 사건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는데도 청와대와 여당이 침묵을 지키고 있다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전 차관의 폭행을 청와대가 인사검증 과정에서 과연 몰랐는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며 "알고도 임명했다면 범법행위를 눈감아주고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