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文정부 임기 안에 개성공단 복원 실마리 찾겠다… 방미 추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5 20:00:00 수정 : 2021-06-05 23:4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성공단 기업인 어려움 잘 알고 있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개성공단 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개성공단 복원에 대해 “조만간 미국을 방문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5일 송 대표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성공단기업협의회와 간담회를 열고 “미국 조 바이든 정부 사람들을 잘 설득하고 북측과도 공감대를 만들어 문재인 정부 임기 안에 새로운 실마리를 찾을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제한에 대해 손실보상을 해 달라는 것이 손실보상법의 취지인데, 개성공단은 국가가 일방적으로 폐쇄했다”며 “영업시간 제한이나 인원 제한보다 훨씬 강력한 행정처분을 해 놓고 보상을 제대로 안 해주고 있는데 이건 상호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개성공단 기업 대표들은 이날 송 대표에게 개성공단 정상화와 교류협력 중단 손실보상 특별법 추진, 약 2천300억원의 피해액 전액 지원과 정책대출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재철 개성공단기업협의회장은 "개성공단 폐쇄 후 기업인들에게 남은 건 막대한 부채와 하염없이 인내해야 하는 현실뿐"이라며 "다 죽고 포기하면 누가 다시 정부를 믿고 남북경협에 뛰어들겠느냐. 점점 지쳐 쓰러져가는 개성 기업들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송 대표는 "개성공단 기업인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정부에 여러분의 생생한 목소리를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베트남전 영웅 채명신 장군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한 안병하 치안감의 묘소 등을 참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