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安·洪, 누구라도 국민의힘 대선주자 될 수있어”

입력 : 2021-06-05 17:00:00 수정 : 2021-06-05 16:3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일 오전 강원도를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당원들과 만나고 있다. 춘천=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윤석열·안철수·홍준표뿐만 아니라 김동연·최재형 등 모든 분 누구라도 우리 당의 대선 주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5일 국민의힘 강원도민 당원 간담회에 참석한 이 후보는 “열거한 분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다른 일과 말씀을 하셨지만 분명한 것은 나라를 위한 선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의심하지 말고 포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당에 융합하지 않고서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고, 훌륭한 인물을 내세웠을 때 젊은 세대도 공감하고 좋은 결과가 나온다는 것은 4·27 재·보궐 선거 때 확인됐다”며 “누구든지 당에 들어올 수 있는 포용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대 정신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엔 “시대 정신이 '공정'이라고 떠오르는 것 자체가 큰 전환”이라며 “고도성장의 산업을 정체시키고, 여성과 남성의 갈등, 빈부격차, 적폐 청산이라는 이유를 통해 선악으로 갈라친 문재인 정부가 공정을 얘기하는 것에 대한 책임을 강하게 물어야 한다”고 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최문순 강원지사가 여러 번 도지사를 해왔지만, 제대로 된 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강하게 심판해야 한다”며 “온 국민의 우려가 될 수 있는 한중문화타운 사업은 제대로 검증하지 않아 이뤄진 부끄러운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19·20대 춘천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김진태 전 의원도 참석해 “이 후보가 '0선'인데도 뜨고 있는 것은 여론이 변화를 바란다는 것(을 뜻한다)”이라며 “그만큼 기득권을 바꿔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