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1회 ‘삼성호암상’, 봉준호 감독 등 6명 수상

입력 : 2021-06-01 20:35:34 수정 : 2021-06-01 20:3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술·예술·사회봉사 분야등 시상
코로나로 인해 수상자 중심 참석
봉준호 “창작 불꽃 꺼지지 않기를”
1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2021 삼성호암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허준이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강봉균 서울대 교수, 조경현 미국 뉴욕대 교수 가족(대리수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가족(대리수상),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 가족(대리수상), 봉준호 영화감독. 호암재단 제공

삼성그룹 창업자 호암 이병철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삼성호암상’ 시상식이 열렸다.

호암재단은 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2021년도 제31회 삼성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메달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예술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허준이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과학상 물리·수학부문), 강봉균 서울대 교수(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조경현 미국 뉴욕대 교수(공학상),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의학상), 이석로 방글라데시 꼬람똘라병원 원장(사회봉사상) 등이다.

올해는 수상자 부부와 호암재단 이사, 호암상위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이 열렸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씩 총 18억원이 수여됐다.

예술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은 “창작의 불꽃이 꺼지지 않아 오랫동안 영화를 만들 수 있으면 좋겠고, 그중에 한 편 정도는 사람들에게 하나의 고전으로 오래 기억될 영화를 만들 수 있으면 기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봉 감독은 앞서 삼성호암상 상금 3억원을 독립영화의 발전을 위한 지원사업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허준이 교수는 “수학은 나 자신의 편견과 한계를 알아가는 과정이었다”며 “아직 우리가 풀지 못하고 있는 어려운 문제들은 이해의 통합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강봉균 교수는 “오늘의 영광은 실험실에서 함께 고생한 많은 학생들과 연구원들의 피땀 어린 노력 덕분”이라며 공을 돌렸다.

삼성호암상은 호암의 인재제일과 사회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0년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제정했다. 올해까지 158명을 수상자로 선정해 총 289억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