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뒷조사에 몰래 사진까지” 동성 연인과 열애 고백한 가수 권도운…사생활 침해 토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16 15:50:53 수정 : 2021-05-16 15:5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성 연인과 열애 중임을 고백한 가수 권도운(사진)이 사생활 침해를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권도운은 16일 공식입장을 내고 “저의 열애 공개와 관련해 감사하게도, 지난 사흘간 보내 주신 취재진 여러분들과 네티즌 여러분의 어마어마한 관심과 뜨거운 응원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하지만 연예인이 아닌 한 일반인으로서 받는 지나친 스포트라이트와, 그리고 저와 제 남자 친구의 지인 등 관련 정보원을 통해 도가 지나친 사생활적 요소에 대한 관심으로 인해 저는 괜찮지만 저의 남자 친구는 많은 부담감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몇몇 모 언론사에서는 뒷조사를 통해 저희의 사진 일부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하는 행태까지 보여 너무나 큰 불편감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중 여러분들의 관심을 먹고 사는 직업인으로서 숙명처럼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기도 하다”며 “하지만 비연예인으로서 한 연인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저의 남자 친구에게는 웬만해서는 사생활 침해나 피해가 오지 않도록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권도운은 소속사를 통해 “5살 연하 남성과 열애 중”임을 고백했다.

 

권도운은 지난해 10월 성정체성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으며, 지난달 1일 19번째 앨범 ‘짝사랑’을 발표한 바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권도운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