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흠집 내기" "도로 한국당"… 홍준표 '복당' 문제 시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15 16:30:00 수정 : 2021-05-15 18:0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왼쪽), 하태경. 뉴스1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의 복당 문제를 놓고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홍 의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복당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는 것은 자유한국당 시절 탈당파의 ‘흠집내기’라고 비판하자 바른미래당 출신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부산 해운대갑)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시곗바늘을 거꾸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5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시대착오적 탄핵 내전을 부추기는 홍준표 의원! 정권교체 방해하지 말고 깨끗하게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은 갈라졌던 보수가 탄핵의 강을 건너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만든 기사회생의 집”이라며 “홍 의원님 혼자만 시대가 바뀐지 모르고 도로 한국당 깃발을 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 당에 들어와 내 복당을 방해하는 세력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을 비난하면서 탄핵 대선과 위장평화 지선 때 야당 승리를 극렬히 방해했던 그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질 수밖에 없었던 탄핵 대선, 지방선거를 지휘했던 저와 이길 수밖에 없었던 지난 총선을 막장 공천으로 지게 만든 사람을 한데 묶어 반대하는 것은 무슨 억하심보(억하심정)이냐”고 말했다. 홍 의원은 “기본 정치 상식도 망각하게 만드는 뻔뻔한 복당 정국”이라고 글을 끝맺었다.

하 의원은 홍 의원이 “당을 배신하고 3년 간 당 밖에서 당 해체를 주장했던 사람들이 과연 26년 간 당을 지켰던 나를 거부할 명분이 있느냐”고 주장한 데 대해 “오로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고 있다”며 “바로 그 점 때문에 홍 의원 복당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여러 사람의 노력으로 겨우 치유의 길에 들어선 보수의 아픈 상처가 되살아나 동반 몰살의 길을 간다고 이구동성으로 걱정하고 있다”며 “모처럼 찾아온 당 쇄신과 정권교체 기회에 고춧가루 뿌리지 말고 깨끗하게 물러나라”고 강조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