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의겸 "文정부 피맛 보려는 무리들…'도자기 장관' 내줬다"

입력 : 2021-05-14 14:21:13 수정 : 2021-05-14 16:1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의당조차 오해…국민의힘 거짓 주장과 언론 부풀린 보도 때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4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놓고 "문재인 정부에서 기어코 피 맛을 보려는 무리들에게 너무 쉽게 살점을 뜯어내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도자기 장관'을 내주고 나서"라는 제목의 글에서 전날 국회 본회의 당시 의원들이 고성을 주고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이같이 썼다.

본회의에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박 후보자를 겨냥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행위는 명백한 범죄"라고 발언했는데, 이를 두고 민주당 문정복 의원과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말싸움과 삿대질을 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김 의원은 "정의당은 어제 늦은 밤 '외교행낭' 대목을 삭제, 오류를 인정했다. 밀수도 사실이 아니다. 왜 정의당 의원조차 이렇게 오해하고 있을까"라며 "국민의힘이 거짓된 주장을 내놨고, 일부 언론이 한껏 부풀려 보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돈 벌 목적으로 도자기를 구입했다면 부인도 한심한 분"이라면서도 "도자기는 숫자가 많아서 그렇지, 다 싼 것들이다. 16개월간 320만원어치 팔았고, 원가를 빼면 한 달에 10만원 벌었을지 모르겠다"고 변호했다.

또 "박 후보자의 신고 재산은 마이너스 161만원이다", "박 후보자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욕받이 역할을 자처했다"고 언급하며 "우리가 더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그릇된 보도에 항변했다면 분위기를 바꿨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