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이스트 이광형 총장 “넥슨 김정주 회장, 머리 노랗고 빨개…골치 아픈 제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13 11:29:05 수정 : 2021-05-13 11:2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사진)이 김정주 넥슨 회장과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회장의 대학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인생의 N주년을 맞이한 자기님들’ 특집으로 방송된 가운데 카이스트 산업공학과 출신으로 교수에 이어 현재 17대 총장을 역임하고 있는 이광형 총장이 출연했다.

 

이 총장은 “카이스트는 많은 성장을 했지만 전 세계에 나가서 일류 대학이라는 소리를 못 듣는다. 1등이 되려면 세계 어디에서도 하지 않는 걸 해야 한다. 모든 구성원, 학생 구성원들이 ‘독창적인 것만 하자’라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기억에 남는 제자로는 넥슨 김정주 회장을 꼽았다. 이 총장은 “회사를 세운 제자들이 여럿 있다. 정주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아주 골치 아픈 제자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공부를 착실하게 안 하고 어느 때는 머리를 노랗게 하고 오고 어떤 때는 빨갛게 하고 왔다. 귀걸이를 달고 오는데 양쪽에 짝짝이로 달고 오더라. 교수가 보기에는 한번 야단치고 싶은 제자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회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장은 “이해진 학생도 얌전했는데 질문 같은 건 잘했다. 수업 듣고 공부하고 그랬던 게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세상에 변화를 일으키는 사람들은 괴짜들이라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는 모범생을 원하지 않냐. 이상한 학생은 자꾸 그렇지 못하게 만든다”며 “새로운 생각을 하는 사람을 존중하고 칭찬해주고 격려해줘야 한다. 카이스트 내에서는 그런 사람들이 마음껏 뛰어노는 놀이터를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