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대통령, "윤 전 총장 유력 대선주자라서 아무 말 않는 게 바람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10 12:28:54 수정 : 2021-05-10 18:4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 취임4주년 특별연설 후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답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출입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차기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직접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이뤄진 출입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윤 전 총장이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 그렇게 인정이 되고 있기 때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새해 기자회견에서는 윤 전 총장에 대해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평가하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총장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차기 대선주자의 덕목과 관련해서는 “제가 그런 질문을 몇번 받은 적 있는데, 제 답은 늘 같다. 우선은 시대정신과 함께 해야 할테고, 그리고 균형감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역사가 발전해 나가야 할 방향을, 정확하게 보는 것이 중요하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다거나 진정한 민심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강물에도 흐르는 포말 같은 민심이 있는 반면에 강 바닥에 도도히 흐르는 민심 방향이 있다. 그것이 시대정신”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옛날엔 시대정신을 개인적 통찰력을 통해 (파악)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공감을 통해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결국은 국민들의 집단지성이 시대정신이라 할 수 있는만큼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며 시대정신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렇게 해서 설정하는 시대적 과제라 할지라도 그 과제는 속도, 실천 방법이라든지 여러 면에서 국민들이 함께 그 방향 갈 수 있도록 균형있는 그런 접근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박희준 기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