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휘재, 모발 이식한 이유 “탈모약에 男호르몬 저하…♥문정원 여자로 안보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10 09:52:19 수정 : 2021-05-10 09:5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이휘재(사진)가 모발을 이식해야 했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제 1회 모(毛)모임 총회를 열었다.

 

초대 탈밍아웃 손님은 바로 톱MC 이휘재였다. 이날 이휘재는 ‘절개냐 비절개냐’는 질문에 “나는 모내기” “1000모를 심었다”며 비절개 시술을 받은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우리 집 식구들이 이마가 넓고 모발이 얇다. 날라가신 분은 없다”면서도 “하지만 이마가 넓어지는 것도 탈모라고 하더라. 제가 KBS2 ‘비타민’ 진행할 때 의사선생님이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고 해서 탈모약을 처방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약이 엄청 세더라. 부작용도 있다. 남성성이 저하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만명 중 10명 정도 겪는 부작용을 이휘재가 겪었다고. 남성호르몬이 저하되는 부작용에 이휘재는 “아내 문정원이 여자로 안보이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휘재는 4년 전 1000모를 심으며, M자 라인을 교정했다고 밝혔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