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평생하고 싶은 사람”…배우 홍수현, 동갑내기 일반인과 이달 결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06 13:34:38 수정 : 2021-05-06 20:1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한윤종 기자

 

배우 홍수현(사진)이 5월의 신부가 된다.

 

홍수현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측은 6일 “홍수현이 동갑내기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한다”고 밝혔다.

 

홍수현은 일반인인 예비 남편을 배려해 결혼식은 가족, 친지 등 가까운 지인들만 모아 진행할 예정이며 모든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앞서 홍수현은 지난해 tvN ‘온앤오프’에 출연해 결혼에 대해 “평생을 보내고 싶은 사람이 나타나면 안 할 이유는 없다”며 “가장 좋은 건 내가 먼저 좋은 사람이 되는 게 우선”이라는 생각을 밝힌 바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1999년 드라마 ‘고스트’로 데뷔한 홍수현은 SBS 드라마 ‘카이스트’, ‘장옥정, 사랑에 살다’, KBS2 ‘공주의 남자’, 영화 ‘인사동 스캔들’ 등에 출연했다. 최근엔 KBS2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섹시한 매력의 아나운서 백수정 역으로 열연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