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훈 “원상복구에 400억… 광화문광장 공사 계속”

입력 : 2021-04-28 06:00:00 수정 : 2021-04-27 22:2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세훈 서울시장, 재구조화 사업 보완 밝혀
“이미 250억 들여 공정 34% 진행
세금 한푼도 헛되이 쓸 수 없어
월대 복원 등 통해 역사성 강화”
시의회에 ‘협치 제스처’ 분석도
박원순 설치 민주주의委 해체수순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광화문광장 공사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34%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서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시 행정의 연속성과 최소 400억원의 원상복구 비용을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 등 주요 정책 추진 시 협조가 절실한 서울시의회와의 관계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27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11월 중순, 많은 논란에도 공사가 착공됐다”며 “이미 34% 공정이 진행됐고 250억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됐다”고 말했다. 이어 “원상복구안의 경우 복구비용까지 최소 400억원의 매몰비용이 발생한다”며 “현재 계획된 안을 바탕으로 하되 역사성과 완성도를 더 높여 광장사업을 조속히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3대 보완·발전 방향으로 △역사성 강화 △스토리텔링 보완 △광장과 주변 민간건물의 연계를 제시했다. 오 시장은 “경복궁 앞 월대는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이후 오랜 세월 역사 속에 잠들어 있었다”며 “월대 복원은 왕과 백성이 소통하고 화합하던 상징적 공간의 복원으로 역사적 의미가 남다르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복원할 월대 길이는 50m 정도다. 서울시는 월대를 약간 볼록한 형태로 복원하고 해당 지점 율곡로 도로는 유선형으로 구조변경할 방침이다. 오 시장은 “월대 복원이 교통흐름에 지장을 주진 않지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완공이 1∼2개월 늦어질 수 있다고 보고 받았다”고 설명했다. 애초 올해 10월이었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완공 시기는 내년 상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박원순 전 시장 재임 시절 ‘걷기 편한 새로운 광화문광장’을 목표로 추진됐다. 광장 서편 차도(세종문화회관 쪽)를 없애 공원화하는 대신 동편 도로(주한 미국대사관 쪽)를 양방향 차도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경제정의실천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예산낭비, 교통 체증 심화 등을 이유로 강하게 반대했다.

27일 서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현장. 연합뉴스

오 시장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시절 관훈토론회에서 “시장 권한대행이 시작해선 안 됐을 사업”이라며 “정당하지 않고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브리핑에서는 “시민 세금을 단 한 푼이라도 헛되이 사용하고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서울시장의 책무”라며 “시장이 바뀔 때마다 광장이 공사장이 되는 비합리적이고 소모적인 역사가 더 이상 반복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이 부동산·코로나19 방역 등 주요 공약 시행을 위해 서울시의회에 협치의 손길을 내밀었다는 분석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110명 중 101명인 상황에서 오 시장이 이들 정책의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시의회 협조가 필수다.

27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창경궁과 종묘를 녹지로 연결하는 종로구 '율곡로 도로구조개선공사' 현장을 찾아 공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박 전 서울시장의 역점사업으로 설치된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해체 수순을 밟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오는 7월 24일까지 2년간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조직으로 연장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없어진다”며 “존속 여부를 검토하고 있고 시의회 소관위원회와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시민숙의예산, 비영리 민간단체 지원 등을 주관하는 서울시장 직속 기구다. 2019년 설립 당시 예산편성 권한이 막강하고 시의회 권한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송민섭·안승진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