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종부세 논란에 소병훈 “부동산 문제 자리 잡아간다…입 닥치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23 06:00:00 수정 : 2021-04-23 00:3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 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최근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완화 움직임과 관련해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 더 이상 쓸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길 바란다”고 일침 했다.

 

소 의원은 22일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한민국은 5200만의 나라다. 52만의 나라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종부세 납부대상인 공시지가 9억원 이상 공동주택은 전체의 3.7%인 52만 가구다.

 

소 의원은 야당을 향해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 10년을 건너뛰면서 저들은 많은 일들을 비틀어 왜곡시켰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어렵게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의 일들을 다시 이어가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