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내 감염 급증에 서울 초중고 학생·교직원 선제적 PCR 검사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1 19:23:08 수정 : 2021-04-21 23:1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은혜 “5월 시범운영 후 확대”
전담팀이 학교 돌며 희망자 검사
吳시장 주장 ‘자가키트’엔 부정적
유은혜(오른쪽)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달부터 서울 지역 학생들과 교원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시범운영된다. 지난달 개학 이후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과 교직원이 등교수업을 위협할 수준으로 늘어난 데 따른 대응 조치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학교와 학원 방역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코로나19 방역대응 조처를 발표했다. 이번 대응방안은 신학기 개학 후 한 달 반 만에 학생·교직원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서자 교육부가 학교·학원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발표에 따라 서울지역의 초·중·고교 학생과 교직원 중 희망자는 유증상자나 확진자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당국 검사와 별개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간호사와 임상병리사 등 3명이 1조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했다. 전담팀은 관내 학교를 돌며 검사를 지원한다. 교육부는 시범사업 결과에 따라 서울 외 지역으로 PCR 검사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 학교에 선제 PCR 검사 도입이 추진되면서 유 부총리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자가검사키트 도입 주장에 부정적인 메시지를 다시 한번 보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오 시장은 취임 이후 서울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 부총리는 “학교 방역에 혼란을 초래할 수 있고 절차적 허가도 돼 있지 않다”며 “자가 검사키트를 학교에 우선 적용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반대의견을 명확히 한 바 있다.

 

교육부는 이날부터 다음달 11일까지 3주간 전국 학교·학원 대상 집중 방역기간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또 유·초·중·고교와 대학에서는 생활지도를 강화하는 등 관리가 강화된다.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서도 교육부와 교육청, 민간이 참여하는 방역 점검단이 운영된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