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예지 사생활’ 또다른 증언 “유노윤호 후 손호준 만나…김수현은 심지 있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9 10:22:32 수정 : 2021-04-19 19:0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예지에 대한 또 다른 증언이 공개돼 주목 받고 있다. 

 

지난 17일 백은영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서예지에 대한 관계자 대환장 충격 증언... 김수현은 달랐다&내가 본 서예지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백 기자가 드라마 관계자 2명과 나눈 대화 녹취록에는 “서예지가 유명하지 않았을 때부터 남자들한테 유명했다더라. 그래도 김수현 같은 경우는 그냥 넘어가는 스타일은 아니고 심지가 있는 애였다”고 밝히고 있다.

 

이어 “(서예지가) 인성쪽으로 워낙 문제가 많다는 건 다 알고 있는 사실인데 지금에서야 터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드라마 관계자는 “(서예지가) 마성의 매력이 장난이 아니라더라. 신이 주신 선물 같은 그런 매력이 남다르고 우월하다고 했다”며 들은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유노윤호랑 헤어지고 나서 얘가 손호준도 만났다더라. 그렇게해서 유노윤호를 완전 거의 폐인 만들어 놨다. 유노윤호가 군대 들어간 시기에 손호준을 만났는데, 유노윤호랑 손호준이 베프지 않냐. 그때 당시에 엄청 사이가 안 좋았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백은영 기자가 “손호준도 (유노윤호를) 만났었다는 사실을 알 거 아니냐”는 질문에는 “(서예지가) 성격 자체가 진짜 독특하긴 한 것 같다. 그러니까 일부러 손호준도 그렇게 꼬시고 ‘너네 우정이 그렇게 대단해? 하지만 내 한방이면 너네도 다 깨질 걸?’ 이런 걸 즐긴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백 기자의 인터뷰 내용이 진실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서예지는 김정현과 나눈 대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가스라이팅’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지난 13일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 측은 이에 대해 “연인간의 애정다툼일 뿐”이라는 해명을 내놨으나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고 있지 않다. 

 

광고계도 서예지 지우기에 들어갔다. 

 

유한건강생활의 여성건강케어브랜드 뉴오리진 ‘이너플로라’가 가장 먼저 서예지 출연 광고를 삭제했고, 마스크브랜드 ‘아에르’도 서예지와 관련한 모든 이미지를 공식 홈페이지에서 없애는 등 김정현으로 시작된 논란이 사생활 논란으로 이어지자 빠르게 손절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