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루 247명… 56일 만에 최다
서초 체육센터 누적 확진 84명
수칙 어긴 유흥주점 잇단 적발
市, 영업연장 검토 한발 물러서
‘서울형 거리두기’ 추진력 약화
시민 51.4% “방역 도움 안 될 것”
14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내체육시설과 유흥시설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가시화하면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검토하고 있다. 국민의 절반가량은 유흥시설 영업시간 연장 등을 골자로 한 ‘서울형 거리두기’가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4일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31명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247명이 나와 56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는 실내체육시설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 헬스장, 목욕탕, 수영장 등을 갖춘 서울 서초구의 한 복합체육센터에서는 전날까지 8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달 26일 최초 확진자 1명이 나온데 이어 지난 12일까지 이용자 등 8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전날 2명이 확진됐다. 광진구 소재 헬스장에서는 전날 7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총 3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 광주시의 초등학교·태권도 학원 관련 확진자는 18명이 확인됐고 강원 원주시 헬스장에서도 1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 소재 유흥주점에서는 전날 17명이 추가 확진돼 총 435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노래방 관련해서도 지난 12일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44명이다.

 

서울에서는 정부의 유흥업소 영업금지 수칙을 어기고 몰래 영업한 업장이 적발되기도 했다. 서울시는 지난 5일부터 서울경찰청, 질병관리청과 합동으로 유흥시설 집중 야간점검을 실시한 결과 방역수칙을 어긴 20개 유흥주점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전날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영업을 강행한 강남구의 한 단란주점을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심각해지며 오 시장이 정부의 일률적인 방역조치를 비판하며 제안한 ‘서울형 거리두기’에 대한 추진력도 약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업종별로 영업시간을 조정해 사람들이 거리에 나오면 4차 대유행 상황이 더욱 길어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유흥업소 영업을 자정까지 허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반대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이날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오 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방역 측면에서 “(전혀·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51.4%였다. “(매우·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41.8%였다. 반면 서울형 거리두기가 민생 측면에서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54.2%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40.5%)보다 많았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14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 같은 비판에 서울시는 유흥업소 영업연장 검토 등에 대해 한발 물러섰다. 송은철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관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추이, 백신 접종률 등을 고려해 시기와 방법을 충분히 검토하고 관련 협회와도 지속적으로 의견을 수렴·협의해 조정된 수칙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수도권 지역인 경기도, 인천시와 형평성을 포함해 중앙사고수습본부 등과 최종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승진·정지혜 기자, 전국종합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