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8세 男과 결혼한 인니 19세 소녀 "합의한 것…남편 끝까지 돌보고 싶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2 17:53:49 수정 : 2021-04-12 18:4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보라, 아이라. 콤파스 캡처

 

인도네시아에서 58세 남성과 결혼한 19세 소녀의 사연이 화제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일간지 콤파스 등 여러 현지 언론은 남부 술라웨시의 바나 마을에서 58세 남성 보라에게 평생의 동반자가 될 것을 약속한 아이라 파질라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른아홉 살 나이 차가 나는 이 부부는 지난 7일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이들은 아이라가 가난 때문에 팔려 가는 것이 아니냐는 곱지 못한 시선을 받아 홍역을 치렀다.

 

또 보라가 아이라의 어머니에게 청혼한 이력도 있어 손가락질받았다. 

 

앞서 어머니 A씨는 오래전 이혼한 뒤 아이라를 포함해 삼 남매를 홀로 키웠다.

 

그러던 중 ‘싱글맘’ A씨는 보라의 청혼을 받았지만 거절했다.

 

이뿐만 아니라 신랑과 신부 집안 사이에 친족 관계가 이뤄져 있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아이라는 “나는 보라가 나이가 많고, 오래 혼자 살았기 때문에 청혼을 받아들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합의해서 결혼한 게 맞다”며 “보라의 삶이 끝날 때까지 돌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보라는 결혼 후 자신의 좁은 집에 신혼살림을 시작하면서 “농부로서 지금처럼 살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보라는 신부 측에 지참금으로 1천만루피아(약 77만원)의 현금과 1헥타르의 땅을 선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미성년자 결혼 비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소녀 10명 중 7명이 18세 이전에 결혼한다.

 

일례로 작년 10월에는 서부자바주(州) 수방에서 78세 노인 아바 사르나와 17세 소녀 노니 나비타가 예순한 살의 나이 차를 뛰어넘어 결혼했다. 

 

다만 두 사람은 혼인 20일 만에 갈라섰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사르나는 결혼 지참금으로 신부 측에 현금 1천만 루피아와 금 11g, 새 오토바이를 사줬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