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죽은 거대 악어 배 열어보니…24년 전 실종한 개 인식표·점화 플러그·탄피 등 나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2 14:05:59 수정 : 2021-04-12 16:1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에서 최근 죽은 대형 악어의 뱃속에 들어있던 물건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폭스 뉴스 등 여러 현지 언론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찰스턴 카운티에 위치한 에디스토강 근처에서 총에 맞아 죽은 거대 악어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길이 3.65m, 무게 201kg에 달하는 이 악어는 사유지를 배회하다 사냥꾼의 총에 맞아 죽은 뒤 레이브넬 교외 육류 시장인 코드레이스로 옮겨졌다.

 

코드레이스는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보통 악어 위장 속 내용물을 공개하지 않지만 이번은 예외”라며 관련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악어의 배속에는 고양잇과 야생동물인 보브캣의 발톱과 거북이 등껍질 조각들도 들어있었다.

 

 

뿐만 아니라 점화 플러그, 탄피와 같이 먹지 말아야 할 물건도 나왔으며 반려견 인식표 5개도 함께 있었다. 

 

그중 한 인식표에 새겨진 전화번호는 여전히 연락 가능했다. 

 

코드레이스에 따르면 해당 번호의 주인은 코드레이스와 통화에서 “24년 전 이 악어가 죽임을 당한 곳과 같은 지역의 사유지에서 사냥개를 잃어버렸다”고 밝혔다.

 

코드레이스는 “주인은 악어가 발견된 곳 인근에서 24년 전에 살고 있었다”며 “그도 강에 악어가 많아 자신의 개가 악어에게 잡혀먹혔을 것이라고 생각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사라진 개의 무게는 약 36kg 정도로 추정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악어의 나이를 추정하는 것은 어렵지만, 24년 전에 대형견을 잡아먹었을 정도면 상당히 나이를 먹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위치한 톰 요키 야생생물 센터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 악어는 수명이 약 70년이며 35년까지 성장한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사진=코드레이스 페이스북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