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석천, 건강 이상 호소 "갑자기 목소리 안 나와…병원 가니 성대 주위 근육 부었다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2-05 12:00:47 수정 : 2021-02-05 12:0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송인 홍석천(50·사진)이 건강 이상 소식을 전해 누리꾼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홍석천은 5일 개인 SNS에 “야외 촬영을 하는데 넘 열심히 했나 보다. 소리 지르고 뛰고, 찬바람을 너무 많이 맞았다.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방송하는 사람이 참 낭패다”는 글과 함께 셀프 카메라 사진 여럿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홍석천은 침대에 누워 힘없는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먹음직스러운 집밥이 차려져 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병원에 갔더니 성대 주위 근육이 부었단다. 무조건 쉬고 잘 먹어야 된대서 어젯밤은 그리했다”며 “빨리 나아야겠다. 나이는 먹었는데 내가 그걸 못 느끼고 젊었을 때처럼 굴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관리 잘해야지. 운동도 시작하고 금연도 하고. 이제 몸과 건강이다”라며

 

이를 본 윤세아, 하희라 등의 동료 연예인들은 걱정을 표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다른 누리꾼들 또한 “아프지 마세요”, “몸이 하는 소리 잘 들어야 해요. 저도 요즘 많이 공감하는 부분입니다”, “완쾌하셔서 기분 좋은 웃음소리 들려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홍석천은 현재 tvN 시사교양 프로그램 ‘미래수업’에 출연 중이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