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나리’ 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예측 1위

입력 : 2021-01-31 20:55:41 수정 : 2021-01-31 21:0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버라이어티 “비평가들 상 주도”
‘미나리’ 작품·감독상 등 예측 3위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사진)이 오는 4월 예정된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예측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로 뽑혔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아카데미 시상식 전망에 대해 “‘미나리’에서 사랑스러운 할머니 역을 맡은 윤여정이 비평가들의 상을 주도하고 있다”며 여우조연상 예측에서 윤여정이 1위로 선정됐다고 최근 전했다. 윤여정은 미국 비평가 시상식 등에서 20관왕을 기록했다.

버라이어티는 “만약 윤여정이 수상한다면 1957년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에 이어 여우조연상을 받는 두 번째 아시아 배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여정처럼 수상 이전에 후보에 지명된 사례도 우메키 미요시, 아그다슐루 쇼레(모래와 안개의 집), 기쿠치 린코(바벨) 등 세 번밖에 없었을 정도로 적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1980년대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제이컵(스티븐 연), 모니카(한예리) 부부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온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미나리’는 버라이어티의 예측에서 여우조연상 외에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부문 각 3위, 남우주연상 부문 5위 등 주요 부문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