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리츠·부동산 공모펀드 투자해 배당수익 [재테크 특집]

입력 : 2020-10-25 19:57:08 수정 : 2020-10-25 19:5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신증권 ‘대신 밸런스 리츠펀드랩’

대신증권이 국내 상장된 리츠와 부동산 공모펀드에 투자하는 랩어카운트를 추천했다.

대신증권은 국내 상장 리츠, 부동산 공모펀드 등 인컴형 자산에 투자해 배당수익을 추구하는 ‘대신 밸런스 리츠펀드랩’(사진)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상품은 저금리 시대에 장기적으로 배당수익을 추구하면서 대체투자자산으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자 하는 고객을 위해 마련한 상품이다. 배당 성향이 높은 리츠와 부동산 공모펀드를 편입해 일정 수익을 담보하면서 매매를 통한 자본차익도 얻을 수 있다.

또 이 상품은 오피스, 상업시설, 임대주택 등 부동산 섹터별 성장성과 안정성을 고려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정기적으로 리밸런싱한다. 대신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부동산팀이 발간하는 글로벌부동산 시장 분석 리포트와 대신경제연구소가 제공하는 리츠 및 부동산 펀드퀀트 분석을 통해 투자처를 선정한다.

대신 밸런스 리츠펀드랩의 최소가입 금액은 1000만원, 최소가입 기간은 1년이다. 중도해지 시 추가수수료 부담이 없다. 일임 수수료는 선취형의 경우 선취수수료 1%와 후취수수료 연 0.3%이고, 후취형은 후취수수료 연 0.7%이다.

윤석영 대신증권 랩사업부장은 “대신 밸런스 리츠펀드랩은 다양한 부동산에 직간접적으로 분산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변동성이 큰 주식시장에서 배당수익과 함께 절세 효과도 있는 이 상품이 투자자들의 재산 증식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