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내 반입 물품, 카톡 챗봇이 알려줘요”

입력 : 2020-05-19 05:50:00 수정 : 2020-05-19 10:3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공항공사 ‘물어보안’ 서비스 / 매년 문의 늘고 적발 건수 증가

한국공항공사는 18일부터 기내 반입 물품인지 아닌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물어보안’ 카카오톡 챗봇(채팅로봇)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 서비스는 카카오톡 검색창에서 ‘보안검색’ ‘신분증’ ‘한국공항공사’ ‘물어보안’ 중 하나의 단어를 입력하면 접속이 가능하다.

대화창에 물품명을 입력하면 인공지능(AI) 챗봇이 기내 반입 가능 여부에 대해 답변해 준다. 또 국내선 탑승 시 유효한 신분증과 보안검색 절차, 국내 공항 및 주요 항공사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전국공항에서 기내 반입금지 물품에 대한 문의가 늘고 실제로 2018년 122만5948건, 2019년 139만3386건 등 적발 건수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챗봇 서비스를 도입했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기내 반입금지 물품에 따른 이용객의 불만과 보안검색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