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용규 소신 발언에…KBO, 7일 문학 경기 심판위원 전원 퓨처스리그 강등

입력 : 2020-05-08 16:34:11 수정 : 2020-05-08 17:1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KBO 사무국이 7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SK 경기 심판위원 전원(5명)을 9일 퓨처스(2군)리그 강등이라는 초강수를 뒀다.

 

이용규(한화 이글스)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경기를 마친 후 방송 인터뷰에서 심판들에게 일관성 있는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당부한 뒤 논란이 확산하자 KBO는 해당 경기 심판위원 5명을 9일부터 퓨처스리그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KBO는 해당 심판위원들의 시즌 준비가 부족했다고 판단해 퓨처스리그에서 재교육을 진행할 참이라며 앞으로도 심판 판정 모니터링을 강화해 판정과 관련해 리그의 신뢰를 훼손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BO는 한화 이글스 이용규 선수의 스트라이크존 발언에 대해 “다만 이날 경기 후 논란이 됐던 심판의 스트라이크, 볼 판정 등에 대한 선수의 공개적인 의견 개진에 대해서는 리그 구성원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자제와 함께 재발방지를 당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용규는 인터뷰에서 "개막 후 3경기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대부분의 선수가 볼 판정의 일관성에 불만이 굉장히 많다"며 "부탁 아닌 부탁을 드리고 싶다. 신중하게 잘 봐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