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조주빈, 주진모 카톡 유출·협박 사실 無”…허풍 들통난 ‘박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03-27 13:47:24 수정 : 2020-03-27 17:0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스1

 

미성년자 등의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받아낸 뒤 이를 돈을 받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왼쪽 사진)이 과거 “주진모(오른쪽 〃)의 카카오톡 채팅을 유출했다”고 발언한 내용이 모두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경찰은 주진모 카카오톡 채팅방과 관련한 조주빈의 발언을 모두 허위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이 주진모를 협박한 사실이 없다”며 “조씨는 허풍이 센 사람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조주빈은 과거 자신이 운영자로 있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주진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같은 점을 이용해 채팅방 캡처본으로 주진모를 협박했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등의 발언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다” 등의 말을 했다.

 

앞서 지난 1월 배우 주진모는 여성들의 사진을 올린 뒤 얼굴과 몸매를 평가하는 듯한 대화를 한 것이 유출돼 논란을 빚었으며 당시 그가 해커에게 급전 협박을 받은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조주빈과 주진모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성착취 동영상 등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신문에 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