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마스크 재사용 또 권고…"오염 노출 안되면 연속 사용"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0-03-05 15:09:58 수정 : 2020-03-05 15:13: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전기 필터 있는 면마스크도 코로나19 예방에 기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회용 보건 마스크 물량이 부족해진 가운데 정부가 보건용 마스크 재사용과 면마스크 활용을 재차 권고했다.

정부는 5일 임시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확정했다.

우선 마스크 원자재인 MB필터(멜트블로운 필터)의 효과가 유지되고 뚜렷한 오염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에는 일회용 마스크를 연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도 마스크 사용 개정 지침을 통해 보건용 마스크를 오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일시적으로 썼다면 재사용할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동일인이 재사용해야 하며, 한번 사용한 마스크는 알코올 등으로 건조·소독·세탁하지 않고 환기가 잘되는 곳에 걸어 건조한 뒤 재사용하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정전기 필터를 장착한 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도 코로나19 예방에 기여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방침과 배치돼 논란이 예상된다.

WHO는 '대중을 위한 코로나19 조언: 언제 어떻게 마스크를 써야 하나' 페이지를 통해 "마스크가 젖으면 즉시 교체하고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지 말라"며 "일회용 마스크는 한 번만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을 돌보는 경우가 아니면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지만, 의심자와 같은 방에 있을 때는 항상 마스크를 쓰라고 당부했다.

한국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천300명을 넘겼고 인구가 몰린 수도권 등에서 지하철, 엘리베이터 등 밀폐된 장소를 이용할 경우가 많아 마스크 수요가 많은 편이다.

정부는 공적 확보 대상이 아닌 마스크에 대해서도 특정 기업이나 단체가 독점하지 말아 달라고도 요청했다.

이번 대책에서는 마스크 생산량의 공적 의무공급 비율이 50%에서 80%로 상향 조정됐다.

하루 평균 생산량이 1천만장인 것을 고려하면 약 200만장은 약국·농협·우체국 등이 아닌 온·오프라인 판매처에서 팔리는 셈이다.

이 물량을 몇몇 기업이나 단체가 독점하지 말라는 것이 정부의 권고사항이다.

정부는 "마스크 생산능력과 국민 수요 간의 격차를 줄이려면 합리적이고 상호 배려하는 소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