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日외교국장, 9일만에 회동…갈등고조 속 외교적 해법 모색

관련이슈 日 '경제 보복'

입력 : 2019-08-29 14:39:16 수정 : 2019-08-29 15:5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日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 이후 첫 만남
기존입장 고수하며 이견 좁히지 못했을 가능성…한일 북핵수석대표 회동도 예정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갈수록 심화하는 상황에서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가 29일 서울에서 열렸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났다.

가나스기 국장은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면서 '어떤 얘기를 나눌 예정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김 국장과 가나스기 국장이 얼굴을 마주한 것은 지난 2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난 뒤 9일 만이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지난 6월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후 한국이 지난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고 일본이 28일 한국을 수출우대국 명단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 갈등의 골은 갈수록 깊어지는 상황이다.

이날 만남에서 양국간 입장차가 좁혀졌을 가능성은 적다는 관측이 많다.

김 국장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일본 측 조치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가나스기 국장은 백색국가 제외는 '수출관리제도 재검토'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입장을 반복했을 것으로 보인다.

가나스기 국장은 또 지소미아도 연장돼야 한다고 주장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27일 일본이 백색국가 제외 방침을 철회한다면 한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양측은 갈등의 원인인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둘러싼 이견 해소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 국장은 한국이 지난 6월에 제안한 이른바 '1+1'(한일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위자료 지급) 방안을 토대로 해법을 찾자고 촉구하고, 가나스기 국장은 이에 대해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해야 한다'고 반박했을 가능성이 있다.

가나스기 국장은 김정한 국장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나 한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