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텔서 술 마시다 숨진 여중생 사인 '급성 알코올 중독'…혈중 농도 무려 0.4%

입력 : 2018-09-18 16:33:51 수정 : 2018-09-18 22:50: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말 청주 모텔에서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쓰러져 숨진 여중생의 사인이 급성 알코올 중독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검 결과 여중생 형줄 알코올농도는 치사 수준인 무려 0.4%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는 지난달 26일 오후 6시쯤 흥덕구 모텔에서 쓰러진 뒤 다음날 숨진 A(14)양의 사인은 급성 알코올 중독 추정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알렸다.

당시 A양은 한번에 소주 한 병가량을 마셨으며 몸에서는 약물 성분 등 다른 이상여부는 나타나지 않았다 .

A양 사인이 알코올 중독으로 밝혀짐에 따라 경찰은 모텔 업주와 종업원, 술을 판매한 편의점 종업원 등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양은 학교 친구·선배들과 술을 마시던 중 변을 당했으며 술을 강권한 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