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율주행 시대 자동차가 사람의 감정을 느낀다'···日서 기술 개발

입력 : 2017-08-03 14:15:52 수정 : 2017-08-03 14:2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형으로 만든 차에서 시험 중인 개발자들.
일본의 반도체 기술업체가 사람의 표정과 목소리 등을 감지하여 감정을 인식하는 기술을 개발해 연내 상용화를 진행한다고 2일 일본 닛케이비즈니스가 보도했다. 

공상과학영화에서 볼 수 있었던 운전자와 교감하는 자동차가 머지않아 현실로 등장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기업은 기술 개발을 발표하며 “운전자와 동승자의 기분이나 성향에 따라 자율주행 기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업이 개발한 기술은 마이크가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표정, 말소리, 눈 깜빡임 등을 분석하여 운전석 유리에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출력한다. 또 운전석 문에 설치되는 센서를 통해 심박수 확인 등 신체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고 전해졌다.

이에 운전자는 자신의 감정과 몸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피곤이나 감정이 격해질 경우 차를 멈추고 기분전환을 하는 등 안전운전에 도움 될 수 있다.
차량 앞 유리에 운전자의 감정 상태를 표시한다.
한편 기술은 자율주행시스템과 연동되어 인공지능(AI)가 탑승자의 기분 등의 상태를 파악해 환기를 시킨다거나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부드러운 주행을 설정하는 등 사람 중심의 배려와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기업은 “자율주행 시대 자동차가 사람의 감정을 느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며 “차는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사람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지능이 단순한 작업수행을 넘어 사람과 소통하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 닛케이비즈니스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