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서청원·최경환, ‘도로 친박당’ 만들겠다는 건가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17-01-07 01:02:00 수정 : 2017-01-06 23:0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적 청산을 둘러싼 새누리당 집안 싸움이 가관이다. 인명진 비대위원장과 친박 핵심 의원들이 막말을 주고받더니 급기야 실력 대결까지 벌이며 충돌했다. 어제 비대위 구성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 핵심의 조직적 방해로 전체회의를 열지 못했다.

인 위원장은 지난달 취임 시 소속 의원에게 “6일까지 각자 거취를 결정하라”며 인적 청산 시한을 제시했다. 특히 서·최 의원을 겨냥해 “책임질 분들은 자진 탈당하라”고 채근했다. 두 사람은 그러나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고 결사항전 태세를 취했다. 그런 상황에서 인 위원장의 상임전국위 소집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두 사람을 징계하기 위해선 당 윤리위를 재정비해야 하고 이를 위해선 비대위를 먼저 구성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 위원장 측은 ‘탈당 권유’나 ‘당원권 정지’를 통해 서·최 의원을 당에서 추방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서·최 의원은 상임전국위가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열리지 않도록 친박 의원에게 불참을 압박해 결국 무산시키고 말았다. 지난해 5월 ‘정진석 비대위’를 저지할 때와 같은 수법이다. 인 위원장은 “나라를 망친 패거리 정치의 민낯이 어떤 것인지 국민 여러분께 낱낱이 보여줬다”고 토로했다.

서·최 의원이 당을 떠나야 하는 이유는 명백하다. 친박 핵심은 박근혜정부 4년 동안 패권주의를 앞세워 온갖 구태를 저질렀다.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에서 압도적 다수로 가결됐을 당시 그들도 정치적으로 탄핵됐다고 봐야 한다. 이들이 끝까지 버티는 한 당의 근본적인 혁신은 불가능하다. 정우택 원내대표 등 40여명은 인 위원장에게 거취를 일임하는 위임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마당에 먼저 보따리를 싸야 할 친박 핵심이 버티기로 나서는 건 권력의 단맛만 누리고 책임은 지지 않겠다는 후안무치다. 서 의원은 되레 인 위원장에게 “탈당을 언급하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겁박했다. 서·최 의원은 끝까지 남아 ‘도로 친박당’이라도 만들겠다는 것인가.

정 원내대표는 내주 상임전국위를 다시 소집할 것이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친박 청산을 못하면 당을 떠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는 일단 “최선을 다해 당을 개혁하고 세우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만약 비대위 구성에 또 실패한다면 당의 개혁은 물 건너가고 만다. 탈당 행렬 재개로 ‘2차 핵분열’도 불가피하다. 서·최 의원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많은 국민이 두 사람 행보를 지켜보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