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면가왕’ 백설공주 정체는 유미, 동료가수 진주의 극찬…“노래하면 사람이 달라져”

입력 : 2016-03-14 07:19:21 수정 : 2016-03-14 07:1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복면가왕'의 '백설공주' 정체로 밝혀진 유미가 화제다 / SBS '김창렬의올드스쿨' 캡처

가수 유미가 ‘복면가왕’의 ‘독을 품은 백설공주(이하 백설공주)’ 정체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동료가수 진주의 유미를 향한 극찬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유미와 진주는 최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유미의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를 들은 진주는 이 노래에 대해 “가수 잡는 곡”이라고 평가했다.

진주는 “제가 ‘도전천곡’에서 이 노래를 불렀는데 이마에 핏대가 섰다. ‘이 사람은 이걸 어떻게 부르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유미의 실력에 감탄했다.

진주는 이어 ‘유미가 순수해보인다’는 김창렬의 말에 “노래하면 사람이 달라진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봄처녀’에게 패한 ‘백설공주’가 복면을 벗었다.

가면을 벗은 ‘백설공주’ 정체는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바람이라도 좋아’ 등의 히트곡을 남긴 유미로 밝혀졌다.

이슈팀 ent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