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성인 흡연율 16.8%로 확 줄어들어, 저학력· 동성애다 흡연율 높아

입력 : 2015-11-16 08:11:02 수정 : 2015-11-16 08:1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성인 중 16.8%만이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나타나 10년만에 흡연율이 20%나 감소했다.

50년전 미국 성인 10명 중 4명이 담배를 피웠던 것에 비하면 흡연율이 대폭 줄었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가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흡연 실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성인의 흡연율이 16.8%로 조사됐다.

이는 2005년에 비해 20%나 감소한 것으로 CDC가 성인 흡연실태를 조사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흡연자들이 하루에 피우는 담배 수는 평균 13.8개비로 나왔다.

이 역시 2005년 16.7개비보다 현저하게 낮아진 것이다.

흡연자들을 분석해보면 저학력자, 저소득층, 동성연애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개인 의료보험에 가입한 사람의 흡연율은 12.9%에 그친 반면, 연방 정부와 주 정부로부터 의료비 전액을 지원받는 메디케이드에 가입된 저소득층의 흡연율은 29.1%였다.

의료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는 극빈층의 흡연율은 27.9%로 나타났다. 고졸 이하의 학력을 가진 사람의 흡연율은 무려 43%로 조사됐다.

아메리칸 원주민이나 알래스카 원주민의 흡연율도 29.2%로 높게 나왔다. 동성연애자와 양성애자 흡연율은 23.9%로 집계됐다.

미국에서 흡연율이 가장 높았던 시기는 1965년으로 미국 성인 42.4%가 담배를 피웠다.

이번 보고서는 주택도시개발부가 연방정부 소유 주거건물과 그 주변에서 흡연을 금지하는 규칙제정안을 발표한 뒤 나왔다.

앞서 주택도시개발부는 연방정부 산하 주택관리공사들이 소유한 공공임대주택 등의 주거건물에 대해 건물 내부와 건물로부터 약 7.6m 이내의 외부를 금연 구역으로 만드는 내용의 규칙제정안을 발표했다.

이 내용이 시행되면 연방정부 소유 주거 건물들은 18개월 안에 금연 건물로 바뀌게 된다.

미국에서 연방정부가 소유한 주거용 건물은 약 120만 채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