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183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와 참가자들이 지난 11일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김달선, 김외한 할머니를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183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아픔을 치유하자는 의미로 평화의 소녀상 위에 천조각을 이어붙인 조각보를 덮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