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 회장 일가 36억 저택 등 미국에 145억원어치 부동산 보유

입력 : 2014-04-23 07:19:09 수정 : 2014-04-23 07:5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월호' 운영사인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 유병언 전 세모회장 일가가 미국에 최소 5건, 구입 당시 가격으로 145억원에 달하는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려졌다.

이들 부동산은 모두 유 전 회장 자녀와 회사 명의로 돼 있다.

22일(현지시간) 재미언론인 안치용씨가 확보한 유씨 일가의 미국내 부동산 보유 자료에 따르면 유 전회장의 차남 혁기씨는 2007년 8월 뉴욕주 북부 웨체스터카운티에 당시 345만달러(35억8213만원)에 달하는 대 저택을 구입했다.

또 혁기씨는 2003년 10월에도 뉴욕 맨해튼 남서쪽의 고급 주택가에 있는 고층 아파트 1채를 172만5000달러(17억9106만원)에 사들였다. 이 아파트는 혁기씨와 부인 공동 명의로 돼 있다.

2006년 10월엔 맨해튼 부촌 가운데 하나인 어퍼이스트사이드에 있는 103만5560달러(10억7522만원) 상당의 아파트 한 채를 매입한 것으로 돼 있다.

안치용씨는 "이 아파트는 유 전회장의 딸과 사위로 보이는 사람의 명의로 구입한 것 같다"고 했다.

차남 혁기씨는 2005년 12월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카운티에서 92만5000달러(9억6042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부인과 함께 사들였다.

안치용씨는 유 전회장이 회사 명의로 캘리포니아에 대규모 부동산을 사들였다고 했다.

1990년 5월 '세모' 명의로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카운티에 있는 300만평 규모의 부동산을 구입했다. 이 부동산은 리조트 단지로 당시 매입가는 675만달러(70억852만원)에 달했다.

이 부동산은 세모가 법정관리에 들어가자 2000년 9월 미국 회사에 매각됐지만, 매입사인 '베어 패밀리 호텔 리조트'는 유 전 회장측의 차명회사라고 안씨는 설명했다.

안씨는 "이 회사를 통해 유 전회장 일가가 자금세탁 또는 재산은닉을 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 확인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유 전회장 측이 미국에서 구입한 것으로 확인된 부동산은 지금까지 모두 5건에 구입당시 가격으로 1천388만5560달러(145억원가량)에 달하지만 이들 부동산의 구입 자금 출처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